비교적 적은 부품으로 전류 드라이버를 만들 수 있는 PT4115로 회로를 구성해봤는데 생각했던 것과는 달랐다.

 회로 구성이 전류를 조정하는 저항이 좀 낮은게 단점이지만 부품 개수가 칩을 포함해서 5개만 있으면 가능한 간단한 구성이라서 나름 효율적인데, 문제는 6V이상에서만 제대로 구동이 된다.

 보다 낮은 전압이나 미약한 전류에도 작동하도록 하려면 OP-AMP와 전류 측정저항을 이용하는 방법이 더 나은 것 같다.

 

 데이터시트를 보면 0.1/R 로 전류량을 제한하는데 300mA의 정전류로 만들려면 0.33 저항을 사용하면 된다. 만능기판에 구성한 회로에서는 최대 315mA까지 나오는 것 같다.

 

 0.1/R은 최대 전류치이고 DIM 핀을 통해서 PWM이나 최대 2.5V를 인가하는 것으로 전류를 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칩이 너무 적어서 SOP-8 to DIP 기판에 겨우 맞춰진다. 1.2A까지의 스펙이지만 발열 때문에 600mA는 변환기판에서는 사용하는게 힘들 듯.

 

 

 

Posted by 파르셀수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래전에 아두이노에 10밀리옴 INA226 직류 전류 센서로 전류 장치를 만들다가 잠시 보류했다가 다시 만졌다.

 그런데 테스트 중에 직류 전류값이 너무 크게 나와서 보니, 보정값을 대충 저항값으로 연산해서 설정하는데 그 값이 순수 저항값에 센서 기판이나 납땜등에 의한 이유로 약간 큰 차이가 있었던 듯.

 

 결국 10밀리옴이었던 션트 저항치를  26밀리옴으로 조정하니 테스터에서 잰 값과 비슷한 적정값이 나왔다.

 센서에는 전압과 전력값이 있는데 무슨 이유인지 정확히 나오지 않는다.

 

 그리고 밀리값으로 읽는 정수형은 제대로 극성에 따라 +와 -값이 나오는데 실수형은 연산쪽에 문제가 있는지 극성과 상관없이 항상 -값이 자주 찍힌다. 아마 라이브러리 자체의 버그인 듯.

 

 여튼 가장 중요한건 10밀리옴의 션트이지만 추가적인 16밀리옴의 저항값이 전류값을 더 많이 나오게 하는 문제를 잡았다. 좀 더 큰 션트 저항이 달린 비슷한 모델의 직류 전류 센서에서도 아마 같은 문제가 있을 듯.

 

 

 전압 센싱은 잘 안되는 것 같고, 전류만 최대값이 1초 단위로 추가적으로 업데이트 되도록 수정.

sketch_sep04a.zip
0.00MB

 p.s.

  다시 26으로 cal 저항값을 조정. average 샘플 수와는 큰 차이가 없는 것 같다.

Posted by 파르셀수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혼용해서 메모리를 쓰는 경우에는 젠2는 좀 더 엄격한 구성을 필요로 하는 것 같다.

 

 젠+의 경우에는 CPU에 가까운 메모리 슬롯에 타이밍이 느린 램(SPD 정보에서 ns 타이밍이 높은 램)을 꽂고

 젠2의 경우에는 CPU에 가까운 메모리 슬롯에 타이밍이 빠른 램(SPD 정보에서 ns 타이밍이 낮은 램)을 꽂는게 더 안정적인 것 같다.

 

 메모리 컨트롤러의 미세한 차이가 있는 듯.

 

 Micron 모듈의 램이 다 그런건 아니겠지만 조금 오래된 램들(2017년 이전)은 tRDDS 값을 +1 해주는 것이 tRC나 tRAS를 +1 해주는 것보다 나은 것 같다. RDDS는 뱅크 사이의 RAS 딜레이 값인데 같은 뱅크의 RAS 딜레이 값인 tRDDL과는 비슷한 기능의 다른 값이다. tRDDS를 설정할 때 주의점은 tRDDS * 4의 값이 tFAW에서 2를 뺀 값과 비슷해야 한다(+2로 여유분을 두는 듯). tRDDS * 4 값이 tFAW 값보다 크면 안된다.

 

 03/17

 tRDDS로도 12일 정도가 지나자 레어 오류가 나와서 tFAW를 +1하고 테스트. 램컨 특성이라는게 참.

 tFAW는 전체 뱅크를 한번 돈다는 느낌으로 tRDDS * 4이지만 안정화에 tRDDS * 5나 tRDDS * 8로 설정하곤 함.

 

 03/23

 Zen2 메모리 안정화에는 tFAW 조정만큼 좋은게 없는 것 같다. 특히 XMP프로파일이 아니더래도 XMP의 클럭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tFAW는 tRDDS * 5.5 5.6 ~ tRDDS * 6 혹은 tFAW(min) + tRDDS + 2 으로 해주면 훨씬 안정적인 상태가 되는 것 같다.

 

 03/28

 tFAW+1를 늘리는 것은 LiveKernelEvent 144(대부분은 그래픽카드 오류)를 제거하는데 효과적. wakeup이후에 여전히 발생하긴 하는데 그 오류가 딱 한번만 발생하고 안정화된다. tFAW+2를 하면 wakeup 이후에도 거의 발생하지 않는 것 같다.

 

 p.s.

 그냥 XMP램을 쓰면 SoC의 전압을 +0.02정도로 조금만 올려주는게 더 안정적인 듯. 다른 메모리 타이밍 문제가 아니었던 것 같다(수율 뽑기가 실패했다는 말도 된다).

 단, 타 메인보드 회사보다 인가 전압이 높다는 이야기가 있는 기가바이트 메인보드에서는 SoC전압값 올리는건 신중해야한다.

 

 

 

Posted by 파르셀수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